도가니
감독 황동혁 (2011 / 한국)
출연 공유,정유미
상세보기

영화관에서 정말 보고 싶었는데 아쉽게도 그러지 못해서 뒤늦게 보게 된 영화.
HDMI 케이블을 사서 티비랑 연결해서 큰화면으로 감상했다.

처음에는 마냥 공유 나온다고 좋아했는데..
정말로 무서운 세상이다.
점점 이야기가 진행될수록 맘속으로 뭐 저런 쓰레기 같은 인간들이 있나 싶기도 하면서 막... 욕을 하진 않았지만 여튼 그런 느낌이였다.
짜증나고 화나더라.
이 영화가 실제 일어난 내용을 영화한 것이라 보는 내내 마음이 불편했다.
실화는 아니지만 작년에 봤던 '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'이 생각났다. 이 영화도 정말 보면서 불편했기에...

공유가 이 책을 보고 꼭 영화화 해야 된다고 생각했다고 하니 기회가 된다면 책도 꼭 읽어봐야겠다.

계속해서 "이 아이는..민수라는 아이입니다. 이 아이는.. 말하지도 듣지도 못합니다.. " 라는 공유의 외침이 머릿속에 맴돈다.

WRITTEN BY
쫑아☆

받은 트랙백이 없고 , 댓글이 없습니다.
secret